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국제 식량가격 상승세 어디까지?4월 세계식량가격지수 3월보다 1.7% 상승... '곡물'은 작년보다 26% 상승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4월에도 국제 농산물 가격 상승세가 이어졌다. 국내 물가 상승과 식량 안보 등을 감안해 농식품부는 각 부처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주요 국가의 수요와 공급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지난 9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4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18.9포인트) 대비 1.7% 상승한 120.9포인트를 기록했다.

특히 설탕 가격이 가장 크게 상승하였고 곡물 등 다른 품목지수도 상승했다. 다만, 전체 상승폭은 전월보다 다소 둔화됐다. 식량가격지수는 올해 1월 113.3에서 4월에는 120.9로 상승했으나 전월대비 상승률은 2월 2.7%에서 3월 2.1%, 4월 1.7%를 기록했다. 

FAO가 발표한 각 품목별 4월 식량가격지수 동향은 다음과 같다.  

■ 곡물 = 2021년 3월(123.6포인트)보다 1.2% 상승한 125.1포인트 기록했다. 전년동월 대비 26% 상승한 수치다.

옥수수는 미국의 파종 면적 추정치가 예상보다 낮고 아르헨티나·브라질·미국 등의 작황 부진이 우려되는 가운데, 지속적인 수요로 인해 가격이 상승하였다. 밀은 미국과 유럽 국가들의 작황 부진에 대한 우려와 옥수수 가격 상승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세계 생산 전망이 양호할 것으로 예상되어 가격이 안정세를 보였다. 

쌀은 컨테이너 수급 애로 등 물류 제약 및 운송비용 상승에 따라 수출 수요가 감소하면서 가격이 하락했다.

■ 설탕 = 2021년 3월(96.2포인트)보다 3.9% 상승한 100.0포인트 기록, 전년동월 대비 58.2% 상승했다.

설탕은 브라질의 사탕수수 수확 지연과 프랑스의 냉해로 공급 부족이 우려되는 가운데, 최대 수출국인 브라질의 헤알화가 미국 달러 대비 강세를 보이면서 가격이 상승하였다.

■ 유지류 = 2021년 3월(159.2포인트)보다 1.8% 상승한 162.0포인트 기록했다. 전년동월 대비하면 99.5% 상승했다.

팜유는 주요 수출국의 생산량 증가가 예상보다 더디게 나타나 가격이 상승하였다. 대두유와 유채씨유는 바이오디젤 부문 등 국제 수요가 많고 공급은 부족하여 가격이 상승했다.

■ 육류= 2021년 3월(100.1포인트)보다 1.7% 상승한 101.8포인트 기록, 전년동월 대비 5.1% 상승했다.

쇠고기·양고기는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수급조절을 위해 사육을 늘리고 가공을 줄이면서 공급량이 감소하였으나, 동아시아 지역의 수요가 많아 가격이 상승했다. 돼지고기는 전반적인 EU산 선적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동아시아의 수입량이 높게 유지되면서 가격이 상승했다.

가금육은 전반적으로 안정된 세계 시장 동향을 반영하여 가격에 큰 변동이 없었다.

■ 유제품 = 2021년 3월(117.5포인트)에서 1.2% 상승한 118.9포인트 기록했다. 전년동월와  비교하면 24.1% 상승했다.

버터는 유럽 내 수요 부진에도 불구하고 아시아의 수요가 높아 가격이 상승했다. 치즈는 유럽의 생산량이 예상보다 저조하고 계절상 오세아니아의 공급량이 감소한 가운데 아시아의 수요가 높아 가격이 상승했다.

탈지분유는 유럽과 오세아니아의 공급이 적어 선적이 지연될 것이라는 우려로 인해 동아시아에서 수입 수요가 높게 나타남에 따라 가격이 상승했다. 전지분유는 최근 교역량이 많고 수입 수요가 낮아 가격이 소폭 하락했다.

이와 함께 FAO는 2020~21년도 세계 곡물수급에 대해서도 전망했다. 이에 따르면, 2020~21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7억 6700만톤으로 2019~20년도 대비 2.1%(5710만톤)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2020~21년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7억 8270만톤으로 2019~20년도 대비 2.7%(7250만톤)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2020~21년도 세계 곡물 기말 재고량은 8억 5백만톤으로 2019~20년도 대비 2.3%(1900만톤)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국제곡물 등 세계 식량 가격에 중요한 변수인 중국 곡물 수급 및 미국, 남미 등 주산지 작황 상황 등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국제곡물 위기 대응을 위해 관계부처․기관, 업계간 소통․협력을 지속 강화하고, 향후 국제곡물 가격 추가 상승 등에 대응하여 추가 대책에 대해서도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