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신북방 국가 농식품 수출 실적 역대 최고5월까지 1억 2930만불, 작년보다 44.3% 증가... 시장개척요원 파견 등 정책 지원
농식품부(장관 김현수)는 5월 누계기준 신북방 국가 농식품 수출이 1억 2930만불로 전년동기 8960만불 대비 44.3%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올해 들어 신북방 국가를 향한 농식품 수출 실적이 역대 최고실적을 기록했다. 2018년 이후 감소세가 3년만에 증가세로 전환된 것이다.

농식품부는 5월 누계기준 신북방 국가 농식품 수출이 1억 2930만불로 전년동기 8960만불 대비 44.3% 증가했다고 밝혔다.

수출실적을 부류별로 보면 신선 농산물이 990만불로 34.3%, 가공식품이 1억1940만불로 45.2% 증가했다.

주요 증가 품목으로는 과실류(561만 9천불, 69.5%), 인삼류(52만 8천불, 129.7%), 버섯류(13만 6천불, 48.1%) 등의 신선 농산물과 음료(1232만 2천불, 92.7%), 면류(1167만 3천불, 59.7%), 과자류(781만 6천불, 50.5%) 등의 가공식품이다.

국가별로는 러시아(8456만 1천불, 53.2%), 몽골(3075만 9천, 47.7%), 우즈베키스탄(286만 8천, 28.5%), 키르기스스탄(84만 2천, 39.8%) 등이 큰 폭으로 증가하였고, 신북방 지역 13개국 중 러시아와 몽골 2개국의 수출 비중이 89.2%를 차지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수출 선도기업과 함께 신북방 국가 시장개척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시장개척 전략 국가 지정 및 시장개척 요원 파견

신북방 국가 시장개척을 위해 시장성, 소득 및 한류 수준 등 진출 여건, 수출업체 수요조사 등을 토대로 러시아, 몽골, 카자흐스탄 3개국을 전략 국가로 지정하고 시장개척 요원을 파견하고 있다.

2019년 7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농식품 수출 전문기관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지사를 설치하고, 몽골, 러시아(모스크바), 카자흐스탄에 시장개척 요원(aT직원·청년해외개척단)을 파견했다.

특히, 청년 해외개척단은 러시아어, 몽골어 등 현지어에 능통한 대학생을 선발하여 중소수출업체와 1:1 매칭하여 현지 시장조사, 신규 바이어 발굴, 제품 통관지원, 유망품목 홍보·마케팅 등 시장개척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신북방 국가 5개년 수출실적 [자료=농식품부]

◇ 신북방 국가 시장개척 선도수출업체 육성... 온라인·비대면 마케팅 확대

시장개척의 핵심 주체인 수출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신북방 국가에 수출이 유망한 품목을 선정하고, 이들 품목을 생산·수출하는 중소식품업체를 선발하여 시장개척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2021년까지 52개사를 선정하여 수출 유망품목에 대한 시장조사 및 시범매장(안테나숍) 운영, 수출상담회, 식품박람회 참가,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생으로 대면 마케팅이 어려워짐에 따라 지난해부터 온라인몰, 배달앱, TV홈쇼핑 등 신유통채널 연계 홍보마케팅 지원을 강화하였다.

러시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오존(Ozon)에 한국식품 상시 판매장 구축, 카자흐스탄 글로보(Glovo), 몽골 톡톡(Toktok) 등 배달앱을 활용한 홍보 판촉,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를 통한 체험 후기 전파 등 온라인·비대면 마케팅 확대로 한국 농식품에 대한 관심과 인지도를 높이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 노수현 식품산업정책관은 "지난해 신남방 지역에 이어 신북방 국가의 수출 증가로 수출시장 다변화 사업의 중요성이 확인된 것으로, 신북방 지역이 주력 수출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현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신규사업 발굴 등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북방 국가에는 러시아·카자흐스탄·우크라이나·우즈베키스탄·키르기스스탄 등 CIS(독립국가연합) 11개국과 몽골, 조지아 등 13개국이 포함된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