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행정시스템 등 ICT 활용 농업분야 국제협력 확대농식품부 지원 '아세안 식량안보정보시스템', OECD 공공부문 혁신사례 선정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에서 추진 중인 ‘아세안+3 식량안보정보시스템 협력사업’(이하 AFSIS 협력사업)이 국내 농업분야 최초로 경제협력개발기구(이하 OECD) 공공부문 혁신사례로 선정되었다.

OECD는 2013년부터 공공혁신전망대(The Observatory of Public Sector Innovation, 이하 OECD-OPSI)를 설치하여 세계 각국의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에 기여하는 공공분야 혁신사례를 발굴하여 국제사회에 공유하고 있다.

OECD-OPSI는 OECD 37개 회원국의 공공혁신 전문가로 구성된 OECD 본부 내 전담 조직이다. 매년 혁신사례를 접수 및 평가하고 선정된 사업을 공식 누리집에 소개하고 있다. 2013년부터 총 71개국 466건(2021년 9월 기준)의 혁신사례를 게재했다.

특히, 올해는 농식품부에서 AFSIS 협력사업의 성과를 OECD에 제출한 결과, 대한민국 농업분야 최초로 OECD 혁신사례로 선정됐다. OECD는 ICT를 활용한 개발도상국의 농업통계 행정을 효율화하고, 데이터 접근성 향상에 기여한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지원받은 국가에서 대국민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결과, 2020년 기준 누적 방문자 수는 29만 9466명을 기록하여 전년 대비 2116% 증가하였고, 정보수집 건수도 8545건을 기록하여 전년 대비 214% 증가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었다.

그 외에도 식량원조(5만톤), 낙후마을 개발, 농업 스마트팜 및 생산기반시설 구축, 농축산업 기술지원 등 개도국의 농업․농촌 발전과 소득 향상을 위한 국제농업협력(ODA)을 추진하고 있으며, 예산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상만 농식품부 국제협력국장은 “이번 OECD 혁신사례 선정은 농업 ICT를 활용한 우리나라의 국제협력 및 혁신 성과를 인정받은 사례"라며 "앞으로 원격 탐사 정보를 활용한 작물생산량을 예측하는 등 보다 고도화된 기술을 활용한 국제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AFSIS 협력사업은 2014년부터 아세안 역내 식량안보 제고를 위해 아세안 6개국을 대상으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국가농식품정보시스템(NAIS)을 구축하고 대상국 관계자들의 ICT 역량강화를 지원하는 농식품부 국제농업협력(ODA) 사업이다. 해당 아세안 국가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라오스, 필리핀, 미얀마 등이다. 

AFSIS는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 총 13개국을 회원국으로 하는 아세안 역내 식량안보정보지원을 위한 국제협력을 담당하는 아세안+3 농림장관회의 산하 협력체이며 사무국은 태국에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