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작지만 강한 농업인과 소비자의 ‘맛있는 만남’농촌진흥청, '2021년 강소농대전' 개최... 네이버 쇼핑라이브 등 판매행사도 열려
2021년 제7회 강소농대전이 열린 24일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서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이 지역별 우수농산품 판매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2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전시관 B홀과 온라인(유튜브 농촌진흥청 채널)에서 '2021년 제7회 강소농(强小農)대전'(이하 행사)을 연다. 

이 행사는 강소농에게 온·오프라인(현실공간) 농산물 유통시장 참여기회를 제공하여 소비자와 접점을 확대하고, 대형 유통업체의 전문 구매자(바이어)에게 상품에 대한 전문상담(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판로 확대와 유통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농과 자율모임체의 홍보관 운영을 제외하고 대부분 온라인으로 전환해 치러진다. 행사 기간 동안 지역별 우수 강소농과 자율모임체가 생산한 농산물‧가공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실시간 소통 판매(라이브커머스)가 매일 2회 ‘네이버 쇼핑라이브’로 진행된다.

또한 전자 상거래 거래터(플랫폼) ‘컨비니’를 통해 ‘강소농이 생산하는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주제로 전국 70여 곳의 농업경영체가 생산한 제품을 판매하는 기획전을 연다. 강소농이 생산한 상품에 내실을 기하고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등 국내 유통기업 전문 구매자들과 함께하는 일대일 온라인 상담도 진행한다.

부대행사로 마련된 우수 강소농과 자율모임체의 성공비결을 공유하는 이야기쇼, 요리 전문가와 함께하는 요리교실, 농업‧농촌 현안 토론회 등은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제16회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2021 코엑스 푸드위크)’와 연계하여 열린다.

농촌진흥청은 우리나라 농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소 가족농을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농업경영체로 육성하여 농가소득 향상과 지속가능한 농업의 성장 동력을 만들기 위해 2011년부터 ‘강소농 육성사업’을 시작했다.

‘창업교육-창업지도-창업컨설팅’ 등 각 과정을 농업경영체의 성장단계별로 세분화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각 농가에게 경영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농가 경영상태 진단과 부족한 역량에 대한 교육, 기술력을 높이기 위한 전문상담 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렇게 육성된 강소농들은 현재 8만 6772명에 달하며 자신만의 창의적인 생각과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하고 실천하여 소득향상, 경쟁력 확보 등의 성과를 올리고 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올해 강소농대전은 오프라인 박람회와 온라인 행사의 장점을 살린 형태로 진행하며, 앞으로 농업경영체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역량 강화와 강소농 육성사업의 내실을 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작지만 강한 농업인’을 뜻하는 강소농(强小農)은 규모는 작지만 끊임없는 역량개발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경영혁신을 지속적으로 실천하는 중‧소규모의 농업경영체를 말한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