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등산에서 걷기로, 야외활동 유행 바뀐다전체 인구 중 등산 인구 38%, 걷기는 55%... 등산 감소-걷기 증가 추세
등산 트레킹 빈도별 인구수(만19세_79세)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이사장 전범권)에서는 ‘2021년 등산·걷기(트래킹) 국민의식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였다.

 ‘2021년 등산·걷기(트래킹) 국민의식 실태조사’는 건전한 등산·걷기 문화의 확산을 꾀하고 활동 현황을 파악하기 위하여 2021년 10월 25일부터 11월 12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79세 이하 성인 남녀 1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조사 항목은 등산・걷기(트래킹) 인구 규모 및 활동 빈도, 특성, 소요시간, 인식 및 태도 등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3%이며, ㈜씽크컨슈머에서 조사를 수행했다.

조사 결과 2021년 등산·걷기(트래킹) 활동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7%인 3169만 명으로, 2018년도 조사결과(71%) 보다 6% 증가하였다. 

등산·걷기(트래킹) 인구를 구분한 결과, 등산 인구는 2018년도 56.4%에서 8.5% 감소한 1972만 명(47.9%)이며, 이는 대한민국 인구(5185만 명)의 38%에 해당한다. 반면, 걷기(트래킹) 인구는 2018년도 59.4%에서 9.3% 증가한 2835만 명(68.7%)으로, 대한민국 인구(5185만 명)의 55%에 해당한다.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국민들의 야외활동이 등산에서 걷기(트래킹)로 바뀌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범권 이사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코로나 시대에도 불구하고 2021년 등산·걷기(트래킹) 인구가 증가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안전한 등산·걷기(트래킹)를 위한 프로그램 및 교육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에서는 2008년 이후 3년 주기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이 네 번째다. 

등산 트레킹 아웃도어 인구변화 추이(만19세_79세)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