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일본서 다시 부는 케이 푸드 열풍aT, 식품박람회 ‘푸덱스 재팬 2022’ 참가.. 7500만불 규모 수출상담 실적 달성
도쿄식품박람회는 전 세계 44개 국가에서 1485개의 업체가 참가하는 일본의 대표적인 식품 박람회다. 참가기업들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시장을 찾은 바이어에게 각 분야의 신제품 및 유망품목을 선보였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김치, 떡볶이, 기능성 식품을 앞세운 한국 농식품이 일본 시장에 인기를 끌면서 다시 한번 한류 열풍을 주도할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일본에서 3월 8일부터 11일까지 열린 ‘제47회 도쿄식품박람회(FOODEX JAPAN 2022)’에 참가하여 총 7500만 달러의 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도쿄식품박람회는 전 세계 44개 국가에서 1485개의 업체가 참가하는 일본의 대표적인 식품 박람회다. 참가기업들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시장을 찾은 바이어에게 각 분야의 신제품 및 유망품목을 선보였다.

한국관에는 김치, 파프리카와 같은 신선 식품부터 떡볶이, 소스 등 가공식품까지 다양한 수출 유망상품을 전시했다. 특히 김치의 경우 일반 김치뿐 아니라 요리나 과자에 뿌려 먹을 수 있는 김치시즈닝, 손쉽게 집에서 김치를 담글 수 있는 김치양념가루 등 다양한 김치 제품들을 전시하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한류 열풍에 힘입어 떡볶이, 라면, 치킨 소스 등 K-분식 제품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최근 국내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로제 떡볶이 소스의 경우 부스를 찾은 바이어가 바로 수입 의사를 밝혀 현장 계약이 성사되는 등 뜨거운 호응이 있었다.

이 밖에도 팬데믹 이후 현지에서 성장 중인 기능성표시식품 시장을 공략하고자 한국관 내에 기능성표시식품 홍보부스를 마련하여 들기름, 깻잎, 홍삼제품 등 일본에 등록된 다양한 한국산 기능성표시식품을 전시하여 바이어들의 흥미를 이끌어냈다.

공사는 이번 박람회에서 시식용품을 재생 가능한 친환경 제품으로 전환하여 ESG 경영을 실천하고자 노력했다. 코로나19로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수출업체 대신 현지 파트너사 또는 전문 상담요원을 배치하여 온라인 수출 상담을 동시 진행함으로써 물리적인 제약을 극복했다.

기노선 수출식품이사는 “올해는 코로나19 완화 추세로 일본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만큼, 한국식품에 대한 수요도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김치 종주국으로서 다양한 김치 제품을 비롯해 K-분식, 기능성표시식품 등 다양한 수출 유망품목이 일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