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하루 확진자 60만명... 먹거리 공급망 문제없나?정부, 농식품 공급망 위험평가 진행... 도매시장-도축장 등공급망 기능 정상 가동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오미크론 확산으로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가운데, 먹거리를 공급하는 중심축인 가락시장, 도축장 등 핵심시설의 기능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는 정부의 평가가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코로나 19 확진자 폭등에 따른 농식품 공급망의 위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확진자 발생 지표를 보면 3월 가락시장의 일 평균 확진자 수는 전체 종사자의 0.28%인 20.2명으로, 도축장은 전체 종사자의 0.12%인 27.8명으로 분석되었다. 같은 기간 국가 전체 일 평균 확진자는 인구의 0.54%인 27만 6298.8명으로 조사되었다.

공급망 기능 지표 측면에서는 일부 중도매인 점포(123개), 도축장(4개)에서 일시적인 운영 중단이 발생했으나, 격리대상 축소 등 새로운 방역체계에 맞춰 업무중단을 최소화하고 민‧관 기능연속성계획(BCP) 추진단을 통해 선제적으로 관리한 결과 거래물량, 도축능력 등 공급 기능은 안정적인 상황이다.

가락시장에서는 금요일마다 전체 종사자 진단검사 후 주말 사이 방역조치를 완료하여 평일 거래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한편, 매일 주‧야 방역수칙 단속반을 운영하여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고 있다. 도축장은 운영 중단 시 인근 도축장으로 출하 물량을 분산하여 공급기능을 유지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유행 정점 시기를 3월 16~22일로 예측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일 평균 37만 2천 명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농식품부는 확산세가 진정되기 전까지 선제검사, 단속반 운영 등 시설별 방역 관리에 주력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박순연 정책기획관은 “오미크론 확산 속에서도 농식품 공급망은 현재까지 이상 없이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라면서, “정점이 아직 지나지 않은 만큼 상황을 계속 면밀하게 살피고, 공급망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물량 분산, 운송자원 투입 등 신속하게 조치하겠다”라고 밝혔다.

가락시장 전경 [사진=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