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청년후계농 영농정착지원 대상자 선발총 2천명 선발, 작년보다 200명 늘어... 청년층 농업 유입 활성화 기대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는 청년 농업인 지원사업 대상자의 농업소득 증대, 영농기반 확대 등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전년 1800명보다 200명 늘어난 2천 명을 선발하였다. 사진은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실습 중인 청년 농업인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올해 ‘청년후계농 영농정착지원사업’ 대상자가 서면·면접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사업은 청년층의 농업분야 창업 활성화와 조기 경영 안정을 위해 2018년부터 시행되어 2021년까지 예비창업자 3897명을 포함하여 총 6600명의 청년 농업인을 선발하여 지원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올해는 사업대상자의 농업소득 증대, 영농기반 확대 등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전년 1800명보다 200명 늘어난 2천 명을 선발하였다고 밝혔다.

올해 사업에는 총 3451명이 지원하여 1.7:1의 경쟁률을 기록하였다. 농식품부는 신청자들의 영농의지와 목표, 영농계획의 구체성과 실현가능성,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생활안정 지원이 꼭 필요한 청년농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소득‧재산 수준도 엄격히 검증하였다고 밝혔다.

선발된 2천 명의 영농경력을 살펴보면, 창업예정자가 1409명(70.5%), 독립경영 1년 차 471명(23.5%), 2년 차 91명(4.5%), 3년 차 29명(1.5%)으로 나타났다. 특히 창업예정자의 경우 사업이 처음 도입된 2018년 42.5%, 2020년 65.7%, 2021년 67.6%에 이어 2022년 70.5%로 지속 상승 중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비농업계 졸업생은 1470명(73.5%)으로 농고․농대 등 농업계 학교 졸업생 530명(26.5%)의 약 3배 수준이며, 귀농인이 1366명(68.3%)으로 재촌 청년 634명(31.7%)의 약 2.2배로 나타나는 등 이 사업을 통해서 청년들의 신규 유입이 의미있는 수준으로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선발된 청년 후계농에게 월 최대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최장 3년간 지원한다. 아울러 창업자금‧농지임대‧영농기술 교육 및 경영 컨설팅 등도 연계 지원하여 영농 초기 소득 단절 기간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돕고, 안정적인 정착과 성장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우선 선발된 2천 명 중 독립경영 1∼3년 차 591명에게는 4월부터 영농 정착지원금이 지급된다. 창업예정자 1409명은 농지 등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농업경영체(경영주) 등록을 한 이후 지원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또한 청년후계농 중 희망자에게는 창업자금을 융자 지원(3억 원 한도, 금리 2%)하고, 농지은행을 통하여 비축농지도 우선 임대하며, 영농기술교육 및 영농경영·투자 컨설팅도 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

본격적인 지원에 앞서 농식품부는 선발된 청년 후계농을 대상으로 4월11일부터 농업교육포털을 통해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청년 후계농에게 부여되는 의무 영농(최장 6년), 지원금 성실 사용 등의 의무사항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한국농어촌공사, 농협은행,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등 관계기관은 경영진단 및 컨설팅, 비축농지 임대, 창업자금 지원, 정착지원금 이용 카드 사용 등 관련 지원사업을 활용하는 방법을 안내한다.

농식품부 정현출 농업정책국장은 “올해로 5년 차를 맞는 영농정착지원사업을 통해 농업·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고령화가 날이 갈수록 심화되는 농업 분야에 혁신의 바람을 불어넣고, 농촌 활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국장은 “창업예정자의 지원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하고 시행 중인 각종 지원 사업이 청년농의 수요를 민감하게 반영하면서 지원 효과의 시너지를 높일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