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원자재 가격 상승에 밥상 물가 이상없나?정황근 장관, 밀가루-식용유 수급 점검... 식품-외식업계 현장 간담회 열어
정황근 장관은 5월 23일 대한제분 방문하여 역할과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항만 비축시설 등을 둘러보며 밀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제분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장관은 5월 23일(월) 오후, 대한제분 공장(인천 중구), 사조대림 대두유 공장(인천 서구), 선학동 음식문화거리(인천 연수구)를 방문하여 밀가루ㆍ식용유 수급상황을 점검하고, 간담회를 통해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식품ㆍ외식업계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하였다.

이번 현장 방문 및 간담회는 국민 밥상 물가와 직결되는 밀가루ㆍ식용유의 원활한 공급을 위한 업계의 협력을 당부하고, 현장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정 장관은 대한제분을 방문해 국내 최대 밀가루 생산 기업으로서 역할과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항만 비축시설 등을 둘러보며 밀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제분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현장 관계자는 "밀 도입 및 밀가루 수급상황에는 문제는 없지만, 국제 밀 가격 상승으로 업계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에 정 장관은 "국민 밥상물가 안정 차원에서 이번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올해 하반기, 밀가루 가격 상승분의 70%를 정부가 보전하는 밀가루 가격 안정지원 사업을 처음 도입할 것"이라면서 "제분업계 부담완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니 업계도 민생안정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정 장관은 국내 최대 대두유 생산 기업 중 하나인 사조대림 공장을 방문하여 대두 사일로 비축시설, 포장시설 등 대두유 생산ㆍ공급에 이상이 없는지를 점검하였다.

정 장관은 대두유 공급에는 문제가 없으나, 수입가격 인상으로 업계 부담이 큰 상황임을 확인하고 "업계 부담완화를 위해 현재 5%인 대두유, 해바라기씨유 등의 관세를 할당관세를 통해 인하하는 방안 등을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식용유 공급문제는 치킨집, 중국 음식점 등 중소 외식업체 생계 및 서민 민생 안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공급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를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정황근 장관은 5월 23일 국내 최대 대두유 생산 기업 중 하나인 사조대림 공장을 방문하여 대두 사일로 비축시설, 포장시설 등 대두유 생산ㆍ공급에 이상이 없는지를 점검하였다. [사진=농식품부]

이어서 진행된 식품ㆍ외식업계 현장 간담회에서 정 장관은 "전 세계적 공급망 위기로 인한 식품원료의 수급 불안 문제는 국가 안보 차원의 사안이며 정부와 기업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업계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는 한편, "정부도 비상한 각오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하였다.

정장관은 "앞으로 국민 밥상물가와 직결되는 밀가루․식용유 수급상황에 대해 충분한 정보 전달을 위해 노력하고, 업계가 다양한 원료 공급망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중장기적으로 식량안보를 위해 수입에 의존하는 밀ㆍ콩의 자급률 제고, 밀ㆍ콩 등 기초식량의 비축물량 확대 및 곡물 전용 비축시설 신규 설치, 밀가루를 대체할 쌀가루 산업화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불안 여파가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국제 공급망 불안으로 밀가루ㆍ식용유 등 원자재 가격상승까지 겹쳐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음을 토로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정 장관은 "이번 추경의 밀가루 가격안정 지원사업 및 식품외식종합자금 확대, 소상공인 지원방안은 이러한 어려움 해소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며, 참석자들의 생생한 목소리가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그간 실효성․업계 부담 등 논란이 된 ‘외식가격 공표제’는 과감히 폐지하고, 업계 부담완화를 위한 실효성 있는 수단 발굴에 총력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일정의 마지막 순서로 정황근 장관은 선학동 음식문화거리 밀가루ㆍ식용유 사용 외식업체 등을 방문하여 현장 경기 상황과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