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한국농수산대학, '한국농수산대학교'로 새출범국내 유일 농어업 3년제 국립대학... 이미지 제고, 청년 농어업인 양성 강화 기대
한농대는 6월 2일 교내에서 전 교직원과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교명 변경 기념식과 함께 대학교 상징물 앞에서 제막식 행사를 개최하였다. [사진=한국농수산대학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농수산대학교(총장직무대리 김승희, 이하 한농대)가 6월 1일 한국농수산대학에서 한국농수산대학교로 새롭게 출발한다.

한농대는 6월 2일 교내에서 전 교직원과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교명 변경 기념식과 함께 대학교 상징물 앞에서 제막식 행사를 개최하였다.

한농대는 1997년 3월 한국농업전문학교로 개교한 이래 2007년 3월 「한국농업대학 설치법」 시행에 따라 한국농업대학으로, 2009년 10월 「한국농수산대학 설치법」 시행에 따라 한국농수산대학으로 교명이 변경된 바 있다.

지난해 4월 이원택 국회의원 등 10명이 발의한 「한국농수산대학교 설치법」 일부개정안이 올해 6월 1일 시행되면서 대학교 명칭을 사용하게 되었다. 한농대는 이번 교명 변경을 계기로 대학 이미지 제고와 청년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기관으로서 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농대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농어업 청년 인재 양성을 위한 3년제 국립대학으로 지난 25년간 ‘정예 후계 농어업인력 육성’이라는 목표 아래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비약적인 발전을 해왔다. 개교 당시 6개 학과 240명인 입학정원을 19개 전공 570명으로 2배 이상 양적인 성장을 하였고, 6466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여 전국 농어업 현장에서 성공적인 영농ㆍ영어 리더로서 성장해 나가고 있다.

한농대는 지난해 6월 학령인구 감소, 4차 산업시대 도래, 기후위기 심화 등 농어업 교육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요자 중심의 대학 운영을 위해 ‘미래 농어업을 선도하는 디지털 농어업 인재육성 대학’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학사운영과 입시제도를 학과 중심에서 학부 중심으로 전환, 디지털 농어업 교육과정 도입, 학습 중심의 장기현장실습 운영, 졸업생의 안정적인 영농ㆍ영어 정착지원을 위한 정보제공, 자문, 연구모임 등 교육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김승희 한농대 총장 직무대리는 “이번 교명 변경으로 우리나라 농어업ㆍ농어촌의 미래를 짊어질 청년 농어업 인력육성대학으로서 한농대의 인지도와 이미지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하면서, “빠르게 변화하는 농어업 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한농대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