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아이디어-열정 가진 인재 농촌 유입돼야"정황근 농식품부장관, 농촌융복합산업 인증 경영체 현장 방문-간담회 개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6월 10일 경남 하동의 농촌융복합산업 인증 경영체 두 곳을 방문하고, 미래 농산업 발전 방향에 대한 청년 경영인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6월 10일 경남 하동의 농촌융복합산업 인증 경영체 두 곳을 방문하고, 미래 농산업 발전 방향에 대한 청년 경영인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하동율림영농조합법인과 슬로푸드(주)농업회사법인은 하동 지역 특산물을 활용해 맛밤, 배·도라지즙 등을 제조, 판매하는 곳이다. 정 장관은 가공시설을 방문한 후 이들 경영체를 “지역 농가와 경영체 간 선순환구조를 구축해 농가소득 증대와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선도적인 모델”이라 평가하면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였다.

이어 진행된 간담회에는 하동지역 6개 청년 농촌융복합산업 인증 경영체, 경상남도ㆍ하동군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으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미래 농산업 발전 방향에 대해 함께 논의하였다.

간담회에서 정 장관은 “생산-유통-소비를 포괄하는 식품 공급체계 상의 다양한 주체 간 연계, 기존사업과 정보통신기술 등 신기술의 융복합 등을 통해 우리 농업이 국가 경제를 이끄는 미래 성장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면서 “새로운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젊은 인재들이 농촌에 유입될 수 있도록 청년 경영인들이 현장에서 견인차 역할을 해 달라”라고 당부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