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대형마트, 농산물 무포장-낱개 판매 확대구매 선택권 확대로 가계 부담 줄여.. 친환경-합리적 소비문화 확산 기대
주요 대형마트 농산물 무포장·낱개 판매 현장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이마트 등 국내 주요 대형마트들이 소비자가 필요한 만큼만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확대하는 무포장 낱개 판매를 늘려가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농협하나로유통, 지에스(GS)더프레시 등 5개 대형마트와 협조하여 ‘농산물 무포장·낱개 판매’를 6월 20일(월)부터 전국적으로 확대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1인 가구 증가 등 사회구조 변화에 따라 소량, 낱개 단위 구매를 원하는 가구가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마트에서는 농산물을 여러 개 포장한 형태로 판매하고 있어 소비자 선택의 폭이 좁고, 필요한 수량 이상 농산물을 구매하는 등 가계에 부담이 되고 있다. 또한 농산물을 별도 재포장하여 유통, 판매하는 과정에서 포장재 등 폐기물도 부수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올해 2월 17일부터 23일까지 일주일간 전국 17개 시도별 5개 대형마트(96개 점포)와 협력하여 ‘양파 낱개 판매 시범행사’를 추진한 바 있다. 소비자단체와 협조하여 현장 반응을 살펴본 결과 소비자는 가구 사정을 고려한 소량 구매 가능, 폐기물 저감 등의 이유로 양파 낱개 구매를 선호하며, 향후 낱개 구매를 확대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였다.

또한 농산물 전반으로 무포장ㆍ낱개 판매를 확대할 필요성이 높다고 응답한 소비자의 긍정적 반응을 고려하여 양파 등 농산물의 무포장·낱개 판매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자 한다. 참고로 양파는 산지에서 수확·포장 등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루어져 농가 경영 부담이 큰 품목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정부는 산지에서 소비지까지 전 단계에 걸쳐 국산 농산물의 무포장 유통을 활성화하여 농가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산지 인력 수급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사회구조 변화 등을 고려하여 소비자에게 원하는 만큼만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선택권을 부여하여 가계의 장바구니 부담을 경감하고, 가구별 계획적이고 합리적인 맞춤형 소비 문화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농산물 포장재 감축 등을 통한 친환경 소비문화 도 장려하는 목적이 있다.

소비자들은 6월 20일(월)부터 전국 대형마트에 방문하여 양파, 파프리카 등 농산물을 낱개로 필요한 만큼만 구매할 수 있다. 정부는 앞으로 마트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무포장ㆍ낱개 형태로 판매 가능한 농산물을 지속 발굴하여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소비자단체 등과 협력하여 농산물 전반의 무포장 형태 유통 및 소비가 업계와 소비자에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김종구 유통소비정책관은 “이번 농산물 무포장·낱개 판매 전국 확대를 계기로 국산 농산물의 무포장 형태 유통이 정착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히며, “소비자는 필요한 만큼만 농산물을 구매하여 가계 부담 완화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