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선진한마을, 자돈 품질개선-생산비 절감 추진회원농가와 상생 프로그램 진행... 상위 20% 농장 육성율 98%, 1등급 이상 77%
(주)선진의 선진한마을은 대전 선샤인 호텔에서 우수농가의 날 행사를 가졌다. [사진=선진]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스마트 축산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양돈계열화 사업을 담당하는 선진한마을이 작년 한해 비육회원농가와 함께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여 우수한 성적을 실현했다고 밝혔다.

선진한마을이 중점적으로 진행했던 정책은 바로, 비육 육성율 개선을 위한 자돈 품질개선이다.

우선, 선진한마을은 회원농가의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PRRS)를 예방하기 위해 백신접종은 물론, 자돈사 비우기 등을 진행하였다. 이에 따른 결과로 선진한마을 모돈 회원농장의 PRRS 음성 및 안정화 비율은 약 80%에 달하고 있다. 참고로 국내 양돈농가의 생산성을 떨어뜨리는 가장 큰 요인 중 하나로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PRRS)이 지목되고 있다. 바이러스의 환경 저항성이 높고 유전자 변이가 쉬운 만큼 농가의 철저한 주의가 요구되는 질병이다.

또한, 고곡물가 시대에 지속 가능한 양돈 사업을 위해서는 비육돈 생산비를 결정짓는 사료요구율(FCR)의 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선진한마을은 환경개선사업을 진행하였다. 돈사단열 보완, 권장급이기 설치 등 시설보완을 통해서 근본적인 사료효율을 개선시켰으며, 사료토출량 관리를 통해서 사료허실을 최소화했다.

이러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 2021년 선진한마을 상위 20% 농장의 경우 육성율 98%, FCR 2.85배, 1등급출현율 77% 수준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에 선진한마을은 함께 노력해준 회원농가를 시상하기 위해 지난달 25일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2021년 비육회원 우수농가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 선진한마을 김영만 BU장을 포함한 임직원과 사육농가협의회 신오승 회장, 비육회원 농가 총 45명이 참석하였으며, 총 20개소에 대한 우수 농장 시상이 진행되었다.

각 사업부별 최우수상에는 우송농장(우제홍 대표, 충북 청주시), 월천농장(전길준 대표, 전남 함평군), 신라축산(김주현 대표, 전북 칠곡), 찬희농장(이주형 대표, 경기도 용인시)이 수상했으며, 출하우수상은 향토, 제궁, 장수, 상원농장이 수상하였다. FCR우수상은 송현, 부림, 에덴, 민우농장이 수상하였으며 육성율 우수로는 소초, 현황, 오승, 매일 농장이, 멤버쉽 우수상에는 황금돼지, 다윗, 대길, 부건농장이 수상하였다.

선진한마을 김영만 BU장은 “선진한마을과 회원 농가는 서로가 윈-윈 하는 상생전략을 실현해 나가며 한돈사업의 미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