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어촌공사, 호우피해 긴급 영상회의 열어호우지역 배수장 68곳 가동, 저수지 221곳 홍수조절 방류... "피해 방지에 총력"
한국농어촌공사는 이병호 사장 주재로 8일 집중호우 대처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집중호우 피해 현황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이병호 사장 주재로 8일 집중호우 대처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집중호우 피해 현황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공사는 집중호우로 인한 농경지 피해 등을 예방하기 위해 호우지역을 중심으로 68개 배수장을 가동하고 221개 저수지에서 홍수조절을 위한 방류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집중호우 이후 지반 약화로 인해 급경사지와 같이 토사가 무너질 우려가 있는 곳은 주간에 미리 점검하고, 야간 집중호우 발생에 대비해 비상근무를 계속할 계획이다.

이병호 사장은 “이번 집중호우처럼 지금까지와는 다른 이상기후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위험 요소를 더 꼼꼼하게 찾아내고 준비하는 기민한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호우피해로 인한 국민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