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단백질 식품 우유, 건강한 다이어트 도움"한국건강증진개발원, 코로나19와 비만 관련성 조사... 10명 중 4명 체중 증가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각종 유해한 질병으로 인류가 위협받는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것이 건강이다. 과거에는 다이어트를 할 때 체중 감량을 목적으로 운동을 하고 칼로리가 낮은 음식을 찾았다면, 이제는 면역력 증진과 건강한 라이프를 향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동 습관을 기르고, 근육 생성에 도움이 되는 식재료를 찾는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지난 해 12월 발표한 ‘코로나19와 비만 관련 건강행태 변화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4명(42.0%)은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평균적으로 3.5kg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된 이유로는 ‘일상생활에서의 활동량 감소(52.1%)’가 가장 높았고, ‘운동 감소(34.3%)’, ‘식이의 변화(13.6%)’순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코로나 이후 뚜렷하게 드러난 체중 증가는 건강한 다이어트와 근육 증진, 식습관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 근육량을 증가시키면서 체지방을 줄이는 건강한 다이어트에 주목하면서 자연스럽게 근육을 생성하는 운동이나 단백질 식품에 대한 관심이 쏠리게 된 것이다.

특히 우유는 비만과 근감소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우유에는 지방 배출에 효과적인 칼슘과 근육 생성에 중요한 단백질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기 때문이다. 우유 속 공액리놀레산(CLA)은 포만감을 주고 과식을 막아줘 다이어트 시 가장 힘든 공복감을 달래는데 좋은 식품이다.

이와 관련해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은 “다이어트 식단 시 칼로리보다 당지수(GI)를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데, 당지수가 낮은 대표 식품인 우유는 혈당을 천천히 올려서 인슐린의 분비를 늦추고 포만감도 오래 유지되는 장점이 있다”라며, “어떤 종류의 단백질이 체내에 들어오느냐에 따라 내 몸에 흡수되는 양과 생체에서 이용할 수 있는 양이 달라지는데, 우유는 생체이용률 또한 굉장히 높은 편이다”라고 전한 바 있다.

또한, 근육 생성에 영향을 주는 우유 단백질은 카제인 단백질과 유청 단백질이다. 단백질들은 항비만인자로도 유명한데, 근육 생성과 식욕 조절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제인 단백질의 경우, 체내에서 오래 머물면서 근육 단백질이 분해되는 것을 예방하고 근육조직 생성에 필요한 영양소를 지속적으로 공급한다. 유청 단백질은 근육 단백질을 합성시키며, 근육 성장을 돕는다. 또한 보통 우유를 마시면 포만감이 생긴다고 하는데, 이는 유청 단백질의 역할이 크다. 유청 단백질이 식욕을 조절하는 호르몬을 분비시켜 포만감을 높이고 식욕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준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 관계자는 “건강한 체력관리를 위해 ‘우유’ 섭취를 적극 추천한다”며, “우유 속엔 공액리놀레산․칼슘․단백질 등의 항비만인자가 들어있는데, 이 영양성분들이 체지방 감소와 지방 산화에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운동 부족과 비만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균형 잡힌 식단 섭취와 더불어,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유산소 운동과 근력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