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세계적인 우리 한지, 전승 자리 마련국립산림과학원, 가치확산 현장설명회 열어... 신현세 한지장 직접 제조 시연
세계적으로 유명한 국가무형문화재 신현세 한지장이 직접 제조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립산림학원]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9월 20일(화), 전통 한지 제작 시연을 통해 제조법 전승 기반 확충과 전통 한지 연구 성과 공유하기 위한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본 현장 설명회 1부에서는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 수행하고 있는 전통 한지 제조법에 관한 연구로부터 도출된 결과를 발표하였다. 

주요 연구 결과로는, 우리나라 고유종이 제조 기술인 ‘흘림뜨기법’에 대한 특징 및 우수성을 밝힌 내용과 거의 명맥이 끊어진 한지 두 종류에 대한 제조법 복원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우리나라 고유의 ‘가둠뜨기’ 제조법에 관한 연구 결과도 발표되어 큰 주목을 받았다.

제2부에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국가무형문화재 신현세 한지장이 직접 제조 시연을 진행하여 제조법에 대한 이해도 향상을 유도하였다.

신현세 한지장이 제작한 한지 3종은 2016년과 2018년 2회에 걸쳐 이탈리아 정부 연구기관으로부터 문화재 보수복원용 종이 인증서를 받았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작품 등 이탈리아와 바티칸의 세계적인 문화재 수십 종에 대한 복원 용지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현장설명회 참석자들은 전국에 약 18군데의 전통 한지 공방 만이 겨우 전통의 명맥을 이어가는 현 상황의 위기감을 공감하였으며, 대책 마련의 시급성을 공유하였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서정원 소장은 “이번 현장설명회를 계기로 전통 한지의 우수성과 가치를 재조명하고, 전통 한지를 국가 브랜드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문화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전통 한지 연구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