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푸드테크와 ESG, 식품-외식을 관통하다‘2023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 마쳐... 트렌드 전망 등 미래전략 강연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관한  ‘2023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가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렸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가 주관한  ‘2023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가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전망대회는 ‘대전환의 시대, 식품외식산업의 도전과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트렌드 전망, 플랫폼&신소재, AI&Eco 레스토랑 등 미래전략 수립에 필요한 정보와 지식을 담은 14개의 강연이 이틀간 펼쳐졌다.

서울대 푸드비즈랩 문정훈 교수는 내년도 식품 트렌드로 ▲ 정육, 육가공, 그리고 육류 외식상품 ▲ ‘빼기’ 음료의 성장과 푸드 페어링 ▲ 와인, 위스키, 전통주의 성장 ▲ 고객 맞춤과 주방 혁신 ▲ 지속가능한 미래와 대체단백질 등 7가지를 뽑았다.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윤은옥 부장은 불황 속 ‘양극화’에 주목했다. ‘소득’이 아닌 개인의 ‘취향과 가치’에 따라 편의점 도시락으로 대표되는 짠테크와 호텔 빙수 같은 플렉스 소비를 동시에 하는 외식소비문화 확산을 전망하고 ▲ 경험이 곧 소유 ▲ 건강도 힙하게 등의 키워드를 추가로 꼽았다.

또한 트릿지 박현아 상무는 전 세계 농식품 판매자와 바이어를 연결하는 플랫폼을 사례로 식품원료수급 위기 극복방안을 제시하고, 리하베스트 민명준 대표는 식품부산물을 대체식품으로 탈바꿈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푸드 업사이클 성장전략을 소개했다.

한편 CJ제일제당 윤효정 상무와 잇저스트(Eat Just)의 조단 테트릭(Jordan Tetrick) CEO는 식품 신소재를 주제로 나눈 대담에서 식물성 대체계란 등 국내에 낯선 식품소재를 소개하고 대체식품의 향후 개선과제를 맛, 영양, 첨가물 등 다각도에서 분석했다.

이밖에 디자인알레 우현미 대표와 CIC F&B 김왕일 대표가 차별화된 오프라인 매장·신개념 고객서비스를 통한 외식업 성공전략을 전수했으며 LG전자, GS리테일, 대상, 풀무원 등 국내 대표 식품외식기업 리더들이 각자의 경험과 시각으로 푸드테크와 ESG 사업전략을 공유했다.

한편, 이번 전망대회 발표 자료는 FIS식품산업 통계정보 홈페이지에 게시되어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