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지은행관리원 출범 1주년... 청년농 정착 도움고객중심 농지 플랫폼 구축 첫걸음... AI 기반 농지 정보 조사-분석 지속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2월 18일 한국농어촌공사에서 '농지은행관리원' 출범식을 개최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는 지난 2월 18일, 농지은행관리원이 출범한 지 1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농지은행관리원은 농지상시조사 및 농지 정보제공사업, 농업인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사업인 농지은행사업과 농지관리기금을 위탁관리 및 운용하는 농지종합관리기구이다.

2022년 2월 18일, 농지은행관리원의 출범 후 1년간 국정과제의 원활한 이행과 농지종합관리기구로서 자리매김을 위하여 ▲농지상시조사를 통한 농지관리강화, ▲저활용 농지 발굴 및 분석, ▲농지대장 전환, ▲농지은행 역대 최대사업비 집행, ▲청년농 맞춤형농지 지원 강화 등 다각도로 노력해왔다.

첫째, 관외거주자와 농업법인의 소유농지, 국·공유 농지, 시험·연구・실습지, 저활용 농지, 태양광발전시설이 설치된 축사・버섯재배사・곤충사육사 등 농축산물생산시설 등의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주기적으로 관련 통계를 생산하여 농식품부에 제공하였다. 조사결과 불법 전용, 휴경 등 농지법 위반 의심 사례는 농지 이용실태조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둘째, 저활용 농지 중 농업적 활용도가 높은 농지를 분석, 발굴하여 농지로 다시 이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국유농지 및 공유농지 중 경작이 가능한 대상을 선별해 지자체와 자산관리공사가 농지가 필요한 임차인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농업스타트업단지 조성사업 대상지 선정 시 기초자료로 활용해 청년농 육성을 위한 정책 수립을 뒷받침했다. 참고로 농업스타트업단지 조성사업은 활용도가 낮은 농지들을 농지은행이 매입하여 청년농이 스마트팜 영농을 할 수 있도록 용수로와 배수로 등 농업생산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셋째, 1973년부터 약 50년간 운영되었던 농지원부를 농지대장으로 전면 개편하는데 기여했다. 농업인 기준으로 작성되던 농지원부에 비해 필지별로 농지 소유・이용 정보를 관리하게 되어 더 체계적이며 촘촘하게 농지를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농지은행을 통해 지난해 농지은행사업비를 역대 최대인 1조 4천억 원을 집행하며 농업인 지원을 확대했다. 청년농의 유입과 안정적 정착을 위하여 맞춤형 농지지원을 강화하고 위기 농가의 경영정상화, 고령농업인의 노후생활 안정에 기여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선임대후매도사업, ▲농업스타트업단지조성사업, ▲비축농지임대형스마트팜사업 등 청년농의 수요를 반영하여 농지매매와 임대방식을 다양화한 신규사업을 발굴하여 청년농의 안정적인 영농진입과 정착을 위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한국농어촌공사 이병호 사장은 “앞으로 농지은행관리원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농지 관련 정보를 조사하고 분석하여 농지관리행정이 차질 없이 이루어지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면서, “고객중심 농지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농지정보종합플랫폼과 농지거래플랫폼 등을 구축하여 유용한 농지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함으로써 농지가 필요한 사람이 더욱 쉽게 농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농지은행관리원 설치 이후 농지관리 개선 사항 [자료=한국농어촌공사]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