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문화재청과 산림자원-국가유산 보호 협력산불-재선충병 등 산림재난 공동 대응... 국산목재 활용-탄소중립 실현도
산림청과 문화재청은 3월 15일 산림청 대회의실에서 '국가유산과 산림자원의 보호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산림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청장 남성현)과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3월 15일 산림청 대회의실에서 '국가유산과 산림자원의 보호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지난 2013년 업무협약을 통해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으나, 변화된 사회․환경 여건을 반영하고 협력을 강화하고자 새롭게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증가하고 있는 산불과 소나무재선충병으로부터 소중한 산림과 문화재를 보호하고 나아가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주요 협력내용으로는 ▲산불, 소나무재선충병 등 산림재해로부터 국가유산과 산림자원을 보호하기 위한 협력, ▲국가유산 복원과 기관 공공건축물에 국산목재 활용을 위한 협력,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협력 등이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국가유산 주변 산불 발생 시 실시간 영상과 상황을 공유하여 산불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산불예방 숲가꾸기와 내화수림대 조성 등을 통해 예방사업도 적극 실행하며, 기후변화 연구도 추진하는 등 산림자원과 국가유산의 보호·관리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최근 건조한 날씨로 산불이 급증하면서 지난 3월 6일부터 4월 30일까지를 산불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운영하고 있다”라며, “산림청과 문화재청은 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산불 등 산림재해로부터 국가 중요자원을 안전하게 지켜 후세에 물려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