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힐링 체험, 숲으로 오세요"충주국유림관리소, 도시숲-유아숲체험원-목재문화체험시설 운영
충주국유림관리소는 산림복지시설 4개소에서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충주국유림관리소]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충주국유림관리소(소장 남해인)는 매년 국민에게 쾌적한 산림휴양·문화·교육을 제공하기 위하여 산림복지시설 4개소에서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림복지시설로는 도시숲(심항산, 목벌누리, 안림)과 유아숲체험원(심항산, 목벌누리), 목재문화체험시설(한옥홍보관)을 운영 중이다. 도시숲은 국민이 언제나 방문 가능하도록 개방되어 있고, 유아숲체험원과 목재문화체험시설은 사전 예약을 하면 산림교육을 받을 수 있다. 

유아숲체험원은 유아기관(5〜7세)을 대상으로 운영하며, 목재문화체험시설은 모든 연령대 국민을 대상으로 종이팽이 만들기,우드버닝 등 다양한 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심항산 도시숲은 주말에도 전문 숲해설가가 상주하고 있어서 연중 산림교육을 받을 수 있다.

숲을 방문할 때는「도시숲 등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산림보호법」에 따른 산림 내 불법행위(야영, 취사, 흡연, 쓰레기 투기 등)를 예방하여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

충주국유림관리소 남해인 소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지쳐있던 일상의 스트레스를 숲에서 힐링체험으로 해소하기 위해 방문객이 점차 증가할 것”이라며, “더 많은 국민이 숲에서 심신을 치유하고, 휴식과 체험을 누리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