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홈쿡족 겨냥 ‘레시피 마케팅’ 눈길한우자조금, 홈페이지·유튜브 통해 부위별-테마별 다양한 한우 레시피 제공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높은 외식물가에 집밥을 찾는 사람들이 다시 늘어나며 식품업계에서는 자사 제품을 활용해 소비자가 실생활에서 따라 할 수 있는 레시피를 사진, 영상 콘텐츠 등으로 제공하는 ‘레시피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레시피 마케팅이 뜨는 이유는 MZ세대를 중심으로 경험 중심의 소비문화가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레시피 앱 기업 만개의레시피 조사 결과에 따르면, 레시피 콘텐츠는 소비자들의 식재료 구매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식품업계도 레시피 마케팅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샘표는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인이 자주 먹는 기본 채소부터 나물까지 각 식재료에 대한 기본 정보, 잘 어울리는 다른 식재료, 장류, 레시피 등을 정리한 ‘우리맛 연구 보고서’를 공개하고 있다. 오뚜기는 웹사이트 ‘오키친(O’Kitchen)’을 운영하며 음식 종류, 재료, 테마 등에 따라 쉽고 간편하게 따라 만들 수 있는 다양한 레시피를 소개 중이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도 홈페이지 ’한우유명한곳‘과 블로그를 통해 한우 부위별, 음식 종류, 테마별 한우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며 소비자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요리 고민을 덜어주고 있다.

또, 최근에는 간결한 영상 콘텐츠를 선호하는 MZ세대 트렌드를 반영해 다양한 한우 부위를 활용한 집밥 레시피를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따라할 수 있도록 1분 내외의 숏폼 콘텐츠로 소개하는 ‘1분 한끼’를 선보이며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분 한끼 콘텐츠는 한우자조금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자사 SNS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동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앞으로도 한우를 매개로 한 콘텐츠를 통해 소비자들과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누구나 한우를 친근하게 접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레시피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