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딸기 수출통합조직 중심 시장 확대 주력정황근 장관, 논산 딸기 수출 현장 방문... 생산농가 의견 청취, 지원방안 논의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3월 20일 충청남도 논산에 소재한 수출용 딸기 생산농가와 선별시설을 방문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3월 20일 충청남도 논산에 소재한 수출용 딸기 생산농가와 선별시설을 방문하고, 딸기 생산자 및 수출업체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딸기는 우리나라 신선농산물의 수출을 이끄는 대표품목으로 국산 품종보급률이 97.8%에 이른다. 최근 10년간 연평균 수출증가율이 11%로 수출 성장세가 높아 농림축산식품부가 수출 주력품목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충청남도 논산은 국내 딸기 생산량의 16%를 차지하는 딸기 주산지로, 그동안 우리나라 딸기 수출을 주도했던 매향 품종을 비롯해 국내 재배 점유율 82.1% 달하는 설향 품종이 탄생한 곳이다. 최근에는 킹스베리, 비타베리, 하이베리 등 수출 유망 신품종이 활발하게 재배되고 있다.

정황근 장관은 먼저 충청남도 논산지역의 대표적인 수출 품종인 킹스베리 재배 농가를 방문하여 딸기 작황 및 출하 가격 등 생산․수출 동향을 살폈다.

올해 딸기는 1~2월 기상여건 악화로 생육이 다소 부진한 상황이나 생육 초기인 작년 10월부터 연말까지 작황이 양호했던 영향 등으로 3월 2주차까지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4.4% 증가한 3330만 불을 기록 중이다.

농가를 방문한 현장에서 정황근 장관은 "농식품 수출의 역군으로서 세계시장에 우리나라 딸기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딸기가 세계 1등의 품질로 굳건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품질향상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어 정 장관은 광석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를 방문해 딸기 예냉·선별․포장 시설을 시찰했다. 정 장관은 "유통기간이 짧은 딸기의 신선도를 높이고 상품성이 향상될 수 있도록 예냉처리 등 선도관리와 크기, 숙도 등 수출 품위에 맞게 선별 작업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하였다.

정황근 장관은 이어지는 간담회에서 딸기 수출통합조직을 포함하여 수출 농가 및 업체 대표, 유관기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딸기 수출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적 지원방안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자리에서 2023년 농식품 수출목표 100억 불을 달성하기 위한 물류 경쟁력 제고 및 경영안정 지원, 수출 유망 신품종 육성 및 품질경쟁력 강화, 수출 전문성을 보유한 수출통합조직 육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신선농산물 수출확대 지원방안을 설명하였다.

딸기 생산 농가와 수출업체 등은 수출통합조직의 성장을 위한 지원 강화, 수출농산물의 선도제고를 위한 저온유통체계 구축, 딸기의 생산성 및 품질향상을 위한 첨단 농기자재 보급 확대, 물류 부담 완화를 위한 수출물류비 추가지원 등을 요청하였다.

정황근 장관은 “딸기 수출통합조직을 중심으로 생산농가와 수출업체가 협력하여 품질경쟁력을 갖춘 상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고, 마케팅을 강화해 주력 시장인 아세안 지역뿐만 아니라 중동과 미주 등으로 시장을 넓히는 데 힘써 달라”면서, “앞으로도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수출업계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면서, 예산 및 행정적 지원과 규제 해소 등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